'활 문화 유네스코 등재’ 추진 몽골과 구체적 협력

예천e희망뉴스l승인2015.08.21 15: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현준 군수(예천세계활축제추진위원장)는 21일 오전 10시 경주 힐튼호텔 소회의실에서 몽골 교육문화과학부 차관 일행과 함께 ‘세계활연맹 창설 및 활 문화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협의를 가지고 구체적인 로드 맵에 합의했다.

 이번 만남은 지난 7월 9일부터 5일간 예천군이 몽골을 방문한 이후 두 번째 만남으로 양국이 활을 통한 문화교류 협력에 암묵적 동의가 이루어진 터라 훈훈한 분위기 속에 환담을 나누며, 간담회가 순조롭게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올해 12개국이 참가해 오는 10월 15일부터 열리는 제2회 예천세계활축제를 계기로 양국의 문화교류를 확대하기로 합의했으며, 구체적으로 몽골 문화부를 대표하는 문화교류사절단을 포함한 몽골의 전통 활 시연단을 참여시키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이 군수는 전통 활 문화가 세계를 이끌어 온 보편적인 문화임을 강조하고, 양국이 국제적 네트워크를 구축해 활 문화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협력과 예천군이 주도하는 세계활연맹 창설에 대한 합의사항을 재확인했다.

 이에 투무르바타 야드마 몽골 차관은 몽골의 활쏘기, 씨름, 말타기는 몽골을 상징하는 중요한 문화로 활쏘기를 단순히 스포츠로만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강조했으며, 활을 유네스코에 등재시키는 것은 몽골에서도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는 것을 강하게 말했다.

 특히, 몽골에 이은 부탄과 활 문화의 세계화를 이끌어가기 위한 MOU 체결을 매우 긍정적으로 받아들였으며, 앞으로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국가적 차원의 지원도 약속했다.

 이현준 군수는 “활 문화의 중심인 양국이 적극 협력키로 한 성과는 자치단체가 다른 국가를 상대로 펼친 소중한 외교적 성과"라며 "예천군이 세계 활 문화의 중심임을 각인시키기 위한 더 많은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몽골 교육문화부 차관과 협력은 활을 매개로 세계문화도시 예천 브랜드를 각인시키겠다는 예천군의 야심찬 프로젝트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평이다.

 한편, 예천군은 한국 활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가치를 만들어온 자치단체로서 활 문화를 인류 보편 무형유산으로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런 네트워크와 콘텐츠를 바탕으로 ‘예천세계활축제’를 세계인의 축제로 성장시켜 예천을 국제적 문화의 고장으로 인지도를 높여 나가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우고 있다.


예천e희망뉴스  webmaster@ycehn.net
<저작권자 © 예천e희망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천e희망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북 예천군 예천읍 효자로 70 (세종프라자 2층 203호)  |  대표전화 : 010-2522-0071  |  팩스 : 054)652-0503
등록번호 : 경북 아 00359  |  발행인/편집인 : 장희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희정  |  등록일 : 2015년 4월 8일
Copyright © 2020 예천e희망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