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에서의 부주의 화재예방

예천e희망뉴스l승인2015.12.28 15: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나라는 일반 개인주택에서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화재 대부분이 심야 취침시간에 발생하여 화재사실을 조기에 인지하지 못해 대피지연으로 유독가스를

흡입하여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화재 시 경보를 울려 신속히 피난할 수 있도록 하는 단독경보형감지기 등 기본적인 소방시설이 설치되어 있지 않으며, 전기․가스시설 등의 부주의한 사용이 주택화재의 21.5%를 차지하는 등 안전의식이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

 문경,예천 지역은 원거리에 위치한 농가주택이 많아 소방차가 신속하게 도착할 수 없는 지역적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아파트를 제외한 주거시설에 대하여는 소방법령상 규제가 없어 화재예방에 대한 관심이 자칫 소홀해 질 수가 있다.

 하지만 나와 나의가족 안전은 내가 지켜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초기 소화에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소화기를 가정과 차량 비치하고 화재사실을 조기에 알려주는 단독경보형감지기를 구입 ․설치하여 유사시 대비하여 한다.

 또한, 가정에서 취급하고 있는 전기와 가스는 우리의 생활을 편리하게 하지만 자칫 인명과 재산을 빼앗아 갈 수 있는 만큼 사용자의 철저한 안전의식이 필요하다.

 가스로 음식물을 조리할 땐 자리를 비우면 안 되고, 특히 장시간 조리를 해야 하는 곰국이나 빨래를 삶을 때 자리를 비워 화재가 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가스를 다 사용한 다음에는 가스밸브와 중간밸브를 잠그고 수시로 가스가 새는지 확인해야 한다.

 전기는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에너지다. 그러나 무분별하게 사용하거나 안전의식 없이 사용하게 되면 누전이나 단락 과부하 등으로 화재가 일어날 수 있다. 전기는 누전차단기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테스트 버튼을 통해 확인하고 자주 차단기가 떨어진다면 전문가에게 의뢰하여 전기안전점검을 받아야 한다.

 전기 과부하를 막기 위해서는 한 콘센트에 하나의 전열기를 사용하고 사용하지 않는 가전제품의 콘센트는 뽑아둔다.

 가정의 행복은 작은 관심에서 출발한다. 가정에 어떤 위험한 요소가 없는지 한 번 더 살펴보고 대비하여 온 가족이 재난으로부터 벗어나 즐거운 생활을 누릴 수 있길 바란다.

문경소방서장 고시보


예천e희망뉴스  webmaster@ycehn.net
<저작권자 © 예천e희망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천e희망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북 예천군 예천읍 효자로 70 (세종프라자 2층 203호)  |  대표전화 : 010-2522-0071  |  팩스 : 054)652-0503
등록번호 : 경북 아 00359  |  발행인/편집인 : 장희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희정  |  등록일 : 2015년 4월 8일
Copyright © 2019 예천e희망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