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한 마음을 가득 담아

공직자들과 자원봉사자들이 흘린 땀방울에 대해 예천e희망뉴스l승인2015.08.04 21: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예천의 여름을 뜨겁게 달궜던 여름 4대 테마축제가 오는 10일(월) 까지 계속되는 예천곤충페스티벌을 남기고 막을 내렸다.

▲ 예천곤충페스티벌에는 예천곤충연구소와 곤충생태원 직원, 상리면사무소 직원들이 손님맞이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30도가 훨씬 웃도는 폭염의 날씨속에 은붕어잡이 축제는 청년회의소, 용궁순대축제는 경북일보, 삼강막걸리축제는 세계유교문화재단 그리고 곤충페스티벌은 예천군에서 맡아 추진했다.

 돌아보니 사소한 불평과 불만도 있었지만 각자 제자리에서 나름 최선을 다한 것으로 보인다.

▲ 주차타워의 열기속에서도 묵묵히

 언제나 축제가 끝나고 나면 뒷담화는 덤으로 따라오는 법이며, 힘 없는 대다수 지역민들의 작은 권리이기도 하다.

 하지만 축제에 몇 명이 참석했고, 장사는 잘됐는지 못됐는지, 성공이냐! 실패냐! 의 문제를 논하는 것은 주최측에 맡겨 놓으면 그만이다.

▲ 삼강막걸리 축제에는 문화관광과 직원들이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총력을 경주했으며, 풍양면사무소 직원, 풍양자율방범대원들이 힘을 보탰다.

 그리고 잊지말고 기억해야 할 것은 그동안 축제를 위해 밤낮을 잊고 헌신한 사람들의 노고와 땀방울이다.

 축제 기간에는 잠시잠깐의 취재에도 땀이 비 오듯 하고 얼굴이 따가울 정도로 연신 땀을 닦아 내야 했으며, 저녁이면 옷에 군데군데 하얀 소금이 작게 뭉쳐 있을 정도의 무더위였다.

▲ 관람객들이 즐거운 축제를 위해

 그 와중에도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관람객들의 기쁨만을 생각하며 하루 12시간 넘게 불볕 더위와 싸우며, 성실히 일 했던 공직자들과 자원봉사자들의 모습에서 굳건한 책임감을 느낄 수 있어 무엇보다 좋았다.

 높은 습도에 바람조차 후텁지근한 날씨에 누군가를 위해 무엇인가를 한다는 것은 초인적인 인내심이 없이는 불가능 한 일이다.

▲ 용궁순대축제에는 농정과 직원들이 앞장서고 용궁면사무소 직원들과 면내 각급기관단체에서 힘을 보태 주었다.

 군의 야심찬 계획속에 진행된 여름 4대 테마축제가 서로간의 불통과 폭염의 날씨에 일부 관광객들의 불평을 초래한 것은 부인하지 못한다.

 또한 큰 이익을 위해 동분서주 해온 어떤 이들은 생각만큼의 이익을 내지 못했을수도 있다.

▲ 용궁순대축제의 성공을 위해 풍물패가 용궁전통시장 일원을 돌며, 화합과 발전을 기원했다.

 그러나 자신의 이익보다는 누군가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맡은 바 책임을 다하고 애쓰는 모습은 정말 눈 부실 정도로 아름답다.

 어설픈 숫자놀음과 당연한 것이라는 이기심으로 이 아름다움을 폄하하는 것은 어리석은 행동이다.

▲ 은붕어잡이 축제에는 예천청년회의소와 본청 직원, 읍사무소 직원들이 힘을 모아 관광객, 지역민, 출향인들에게 신나는 추억 가득한 여름을 선물했다.

 “공직자는 국민의 세금을 받고 일하니 국민을 위해 일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리고 자원봉사자들은 자신의 만족을 위해 일하는 것이니 그것 또한 당연하다.”고 땀방울의 가치를 깎아 내릴려고 하는 경우가 있다. 정작 자신은 아무것도 해 본 적이 없으면서 말이다.

 세상에 당연한 것은 존재하지 않으며, 대문호 괴테는 ‘이 세상에서 가장 쓸모없는 인간은 감사할 줄 모르는 인간’이라고 말했다.

 이 기회에 주변의 당연한 것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 예천청년회의소 부녀회원들은 솜사탕과 달고나로 아이들의 마음을 끌었다.

 이 글을 통해 지난 3일간의 여정에 카메라와 영상장비를 메고 축제 홍보를 위해 족히 서 말의 땀은 흘렸을 예천군청 공보실 직원들의 노고에 개인적으로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또한 축제의 성공여부를 떠나 지역민과 출향인, 관광객들을 위해 굵은 땀방울을 흘린 모든 공직자들과 봉사자들에게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예천e희망뉴스  webmaster@ycehn.net
<저작권자 © 예천e희망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천e희망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광객

축제를 위해 고생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박수를 보냅니다.

2015.08.06 10:53

출향인

뜨거웠던 여름, 많은 분들이 흘린 땀방울로 축제가 더 빛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고생하신 모든분들께 진신으로 감사드립니다.

2015.08.06 10:52

2개의 댓글 전체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북 예천군 예천읍 효자로 70 (세종프라자 2층 203호)  |  대표전화 : 010-2522-0071  |  팩스 : 054)652-0503
등록번호 : 경북 아 00359  |  발행인/편집인 : 장희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희정  |  등록일 : 2015년 4월 8일
Copyright © 2020 예천e희망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