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기자 = 브로커(?) 라는 소문의 불편한 속내

정론(正論)을 만드는 일은 지역민의 몫이다. 예천e희망뉴스l승인2015.08.25
기사 댓글 총 1
정의사회구현 전통

기자+기자=브로커 참으로 우리지역에 딱맞는 말아닌가요 백기자님도 잘알고 계실텐데요 정론집필을 하실려면 늙은고양이들이 누구인지 꼬집어주셨으면 더좋았을것 갔습니다 물론 말못하느 심정은 잘알고있습니다 그러나 다알고있습니다 우리는 김모회장을 선두로 권모기자 이모기자 최모기자 장모기자 언젠간 가고말꺼야 큰집으로

2015.09.09 11:52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북 예천군 예천읍 효자로 70 (세종프라자 2층 203호)  |  대표전화 : 010-2522-0071  |  팩스 : 054)652-0503
등록번호 : 경북 아 00359  |  발행인/편집인 : 장희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희정  |  등록일 : 2015년 4월 8일
Copyright © 2020 예천e희망뉴스. All rights reserved.